누네안과병원

망막동맥폐쇄

누네안과병원의 망막센터, 국내 최고를 자부합니다.

망막동맥폐쇄

망막동맥폐쇄는 망막에 있는 혈류가 막히는 질환으로 ‘눈중풍’이라고도 불린다. 중풍처럼 증상이 경미하거나 심하며 발생하는 위치와 범위도 달라진다. 통상적으로 1만 명 중 한명 꼴로 발병하며 양쪽 눈에서 발병하는 경우는 1~2%다.

망막동맥폐쇄 원인

눈은 맥락막과 망막중심동맥의 혈액으로부터 산소와 영양을 공급받는다. 이러한 혈관들이 막히면 눈은 정상적인 기능을 하지 못해 갑작스럽게 시력이 떨어지고 시야가 좁아진다. 중심망막동막폐쇄는 50~70세 사이에서 잘 발생한다. 특히 고혈압, 당뇨, 비만, 심장병 등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한 질환을 앓고 있을 경우 망막동맥폐쇄가 동반될 위험이 높다.

망막동맥폐쇄 증상

눈앞에 먹구름이 낀 것처럼 깜깜해지며 90%이상에서 눈앞의 손가락을 잘 구별할 수 없을 정도로 시력이 급격하게 저하된다. 통증은 없으나 경우에 따라 일시적으로 보이지 않기도 한다. 망막동맥폐쇄 한쪽 눈에 있다면 양안 입체시가 떨어진다. 원근감이 필요한 작업, 예를 들어 정교한 기계를 다루거나 사다리에 올라가는 일, 운전 등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망막동맥폐쇄 치료

망막동맥폐쇄가 나타나면 24시간 내 망막의 혈류를 회복시켜야 한다. 처치가 늦어지면 시력회복이 힘들 수 있다. 전방천자(anterior chamber para-centesis)로 안압을 급격히 저하시키거나 안구 마사지 등으로 혈전이나 색전을 혈관말초로 이동시켜야 한다. 폐색의 원인을 찾기 위해 내과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심장과 목의 초음파를 시행하고 혈액검사를 시행한다. 혈액을 묽게 하는 약물치료가 혈전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일 수 있으나 이미 손상된 시력을 회복시키지는 못한다. 경우에 따라 항응고제나 혈관확장제를 사용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