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네안과병원

비문증

누네안과병원의 망막센터, 국내 최고를 자부합니다.

비문증

비문증은 눈앞에 먼지나 벌레가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는 증상이다. 하나 또는 여러 개의 점이 손으로 잡으려해도 잡히지 않고, 시선에 따라 방향을 바꿔 이물질이 따라다니는 특징을 지닌다. 이러한 이유로 비문증은 날파리증이라 부르기도 한다.

비문증 원인

안구는 유리체라는 투명한 젤리성분으로 채워져 있다. 비문증 즉 후유리체박리증은 노화가 진행되면서 유리체 성분이 변화하여 발생한다. 시신경과 단단히 붙어있는 유리체가 떨어지면서 그 잔재물이 혼택해져 눈으로 들어가는 빛의 일부를 가리게 된다. 환자 스스로는 시야에 검은 점이 있다고 느끼게 된다.

비문증 증상

비문증은 다음과 같은 증상을 동반한다.

  • 점 혹은 날파리와 같은 물체가 눈앞에 보인다
  • 눈앞에 거미줄이 보인다
  • 시야 앞에 떠다니는 줄 모양의 음영이 나타난다
  • 눈을 감거나 떴을 때 번쩍거리는 증세가 나타난다


정상인의 시야


비문증 환자의 시야

비문증 치료와 관리

비문증과 망막박리는 같은 질환이 아니지만 비문증이 발생하고 6개월~1년이 지나면 망막박리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따라서 비문증 환자는 정기적으로 안과를 찾아 망막박리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 망막박리가 발생하면 시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만약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났다면 곧바로 안과를 찾아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 눈앞에 빛이 번쩍거린다.
  • 눈앞에 점 혹은 날파리처럼 보이는 물체가 증가했다.
  • 시야에 커튼이 드리워지는 듯한 증세가 나타난다
  • 침침함이 인공눈물을 넣거나 눈을 깜빡여도 해결되지 않는다